매스컴

본문 바로가기



CUSTOMER
1644-9269
031-364-8867
P. 010-7601-4341
문자상담문의

매스컴

김해서도 노동자 3명 급성 간 중독 …창원 에어컨 부품업체와 같은 세척액 사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씨제이켐 작성일22-02-28 16:00 조회100회

본문

 


 

 

경남 창원에서 직원 16명이 무더기로 급성중독된 데 이어 경남 김해에서도 노동자들이 간 중독 증세를 보여 고용노동부가 직업성 질병 여부를 판단하는 조사에 착수했다.

21일 민주노총 경남본부와 고용노동부 양산지청 취재를 종합하면, 경남 김해의 자동차 부품 제조 기업 사업장 소속 노동자 3명이 최근 간 수치 이상 증세를 보여 노동부가 작업환경과 연관이 있는지 확인하는 조사에 나섰다.

부품 세척 공정에서 근무하던 직원 ㄱ씨는 지난달 몸이 좋지 않아 병원에 갔다가 ‘간에 이상이 있다’는 의사 소견을 받아 치료를 받은 뒤 회사로 복귀했다. 그러나 곧 간 증세가 다시 악화돼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

같은 부서 동료 ㄴ씨와 ㄷ씨도 비슷한 증상을 느끼고 병원을 찾았다가 지난 15일 간 수치가 평균치를 크게 웃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들의 진료기록을 열람한 경남근로자건강센터는 ‘같은 부서 노동자 3명이 동시에 간 질환이 생기는 건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고용노동부 양산지청에 이런 사실을 신고했다.

경남근로자건강센터 관계자는 “세 사람 모두 40 미만이어야 할 간 수치가 1000을 넘겼고 한 사람은 치료를 받고 나아졌으나 회사 복귀 후 다시 증세가 악화되기도 했다”며 “모두 세척 공정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라 작업장 내에 원인이 있다고 추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에 따르면 이 곳은 지난해 7~8월께 세척액을 교체했다. 이 세척액의 제조사는 앞서 직원 16명이 간 급성중독으로 판정 받은 창원 에어컴 부품업체의 세척액 제조사다. 창원 노동자들도 에어컨 부품 세척 공정에서 일하다 세척액에서 나온 ‘트리클로로메탄’에 기준치 이상 노출돼 간 수치 이상 증세를 보였다. 지난해 10월 새로 사용한 세척액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고용노동부 양산지청은 노동자 3명의 간 중독 원인이 세척액 등 작업 환경과 연관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한편 세척액 제조사에 대해서는 제조 과정이 적법한지 별도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창원 에어컨 부품업체를 수사하면서 세척액 제조사와 납품업체 사무실도 이날 함께 압수수색했기 때문이다. 창원 에어컨 부품업체는 ‘세척액을 납품 받을 때부터 성분 정보가 잘못 기재돼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경남 자동차 부품업체의 간 중독 건을 포함해 사안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 https://www.hani.co.kr/arti/society/labor/1031973.html


문자상담문의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